연예 >

서현 "태연, 평소엔 영혼 없는데 '놀토'에선 영혼 가득" 돌직구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소녀시대 서현이 태연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서현은 6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소녀시대 멤버들과 함께 출연해 "소녀시대 멤버들의 인터뷰 결과 소시 태연과 놀토 탱구가 달라도 너무 다르다더라, 서현이 놀랐다고 하더라"라는 붐의 말에 "언니가 살짝 영혼이 없을 때가 많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영혼이 없는 느낌이 많았는데 '놀토'를 보는데 영혼이 가득 차더라, 언니에게 에너지를 주는 프로그램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티파니도 "활동할 때 조금 더 , 조용하고 집중받고 싶지 않아, 투머치는 싫어, 하는 게 있었다, (그것과) 너무 다르다"라고 말했다.

티파니의 말을 들은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은 수긍하지 못했고 태연은 "또 다른 자아가 있는 거냐"는 질문에 "그렇다, 먹고 살아야 하니까 이럴 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수영은 "태연이 하나 믿고 이 자리 나왔는데"라며 걱정했고 태연은 멤버들의 연이은 공격에 "나 오늘 어렵다, '놑토'로 가야할지 '소시'로 가야할지"라고 말하며 웃음을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