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현재는 아름다워' 박인환 "어떻게 딸을 몰라볼 수가" 자책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현재는 아름다워' 박인환이 박지영을 보고도 딸인 줄 몰랐다며 자책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에서는 이경철(박인환 분)과 진수정(박지영 분)이 만났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보고 놀랐지만, 다가가서 진수정의 본명을 부르며 "아버지다"라고 했다. 그러나 진수정은 자신을 붙잡는 이경철의 손을 뿌리치고 "아주 행복하게 사셨네요. 그런 줄도 모르고 별의별 상상 다 하고 나왔다. 누군지 알았으니까 됐다"고 말한 뒤 방을 박차고 나갔다. 이경철은 진수정의 반응에 놀라 울먹였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상견례 전에도 본 적이 있다고 하면서 "정말 몰랐다.
길에 돌아다니다가도 얼굴 보면 알 것 같았는데 몰랐다. 어떻게 아버지가 돼서 딸을 몰라볼 수가 있냐"고 자책했다. 이민호(박상원 분)는 "세월이 많이 흘렀다"며 위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