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 서초구 칼국수집에 차량 돌진…운전자 "급발진" 주장

기사내용 요약
손님 10명 경상 입어…경찰 "사고 원인 조사 중"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서울 서초구의 한 칼국수집에 차량이 돌진해 식사 중이던 손님 10명이 경상을 입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분께 볼보 세단 차량이 방배동의 한 칼국수 음식점 유리벽을 뚫고 돌진했다.

식당 내부에 있던 손님 10명이 다쳤다. 1명은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고 9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고를 조사 중인 방배경찰서 관계자는 "차량이 식당 안 식탁들로 돌진하지 않고 식탁들 사이로 들어가 손님들이 크게 다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공영주차장 관리요원인 60대 남성 A씨가 차량을 몰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차량 급발진으로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음주, 약물 등 특이사항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차량 블랙박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의뢰 등을 통해 차량 급발진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