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김경준 극장골' 안산, 이랜드와 극적인 2-2 무승부

기사내용 요약
프로축구 K리그2(2부) 안산 그리너스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극적인 동점골로 소중한 승점 1을 획득했다.

[서울=뉴시스]프로축구 안산 그리너스 김경준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프로축구 안산 그리너스 김경준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 안산 그리너스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극적인 동점골로 소중한 승점 1을 획득했다.

안산은 6일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31라운드에서 1-2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경준의 극장골에 힘입어 2-2로 비겼다.

지난달 31일 전남 드래곤즈에 3-0 완승을 거뒀던 안산은 비록 연승에는 실패했지만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소중한 승점 1을 획득했다.

6승9무14패(승점 27)로 8위 이랜드(5승13무8패 승점 28)에 이어 9위에 자리했다. 안산은 최근 5경기에서 3승1무1패를 기록했다.


이랜드는 30라운드에서 김포FC를 꺾으며 12경기 만에 승리를 맛봤지만 연승을 만들진 못했다.

안산은 전반에 이동률, 아센호에게 먼저 2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전반 41분 이준희의 골로 추격했다.

1-2로 패색이 짙은 후반 추가시간 김경준이 송진규의 패스를 극적인 동점골로 연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