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현재는 아름다워' 윤시윤X배다빈, 다가올 비극 모르고 행복 만끽(종합)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현재는 아름다워' 윤시윤과 배다빈이 다가올 비극을 꿈에도 모른 채 결혼을 준비하며 행복감을 만끽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에서는 이경철(박인환 분)과 진수정(박지영 분)이 만났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보고 놀랐지만, 다가가서 진수정의 본명을 부르며 "아버지다"라고 했다. 그러나 진수정은 자신을 붙잡는 이경철의 손을 뿌리치고 "아주 행복하게 사셨네요. 그런 줄도 모르고 별의별 상상 다 하고 나왔다. 누군지 알았으니까 됐다"고 말한 뒤 방을 박차고 나갔다. 이경철은 진수정의 반응에 놀라 울먹였다.

진수정은 혼자 화장실에 숨어서 울었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상견례 전에도 본 적이 있다고 하면서 "정말 몰랐다. 길에 돌아다니다가도 얼굴 보면 알 것 같았는데 몰랐다. 어떻게 아버지가 돼서 딸을 몰라볼 수가 있냐"고 자책했다. 이민호(박상원 분)는 "세월이 많이 흘렀다"며 위로했다.

이민호는 심해준(신동미 분)과 의논할 일이 있다며 따로 만났다. 이민호는 심해준에게 이경철의 친딸이 진수정이라고 밝혔다. 이현재와 현미래의 결혼을 진행해도 문제없는지 물었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만났다. 진수정은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셨다는 말에 진수정은 혼자 키우기 힘들어서 버린 거냐고 물었다. 이경철은 자기가 결핵에 걸려서 보육원에 맡긴 거라고 했다. 진수정은 왜 자신을 찾았냐고 물었다. 이경철은 자기가 다른 아이를 입양해서 친자식처럼 키우면 다른 사람도 진수정을 그렇게 키워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수정은 "교수님 딸로 자라면 친부모가 버린 사실이 없어지냐"며 "사회적으로 내세울 거 없어도 절 낳아준 부모님과 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집에 돌아온 이경철은 서럽게 통곡했다. 한경애(김혜옥 분)가 놀라서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며 자기가 만나보겠다고 했다. 이경철은 진수정이 자신의 친딸이라고 밝혔다.
진수정도 집에서 오열했다. 가족들이 친부모를 만나지 말라고 했지만, 진수정은 안 만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현재(윤시윤 분)와 현미래(배다빈 분)는 결혼 준비를 하며 행복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