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손흥민, 개막전부터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

기사내용 요약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두 시즌 연속 득점왕에 도전하는 손흥민(토트넘)이 개막전에서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두 시즌 연속 득점왕에 도전하는 손흥민(토트넘)이 개막전서부터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손흥민은 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사우샘프턴과의 2022~2023시즌 EPL 개막전에서 전반 31분 에릭 다이어의 역전골을 돕는 날카로운 크로스를 선보였다.

0-1로 뒤지던 토트넘은 라이언 세세뇽, 다이어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세를 뒤집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최전방 해리 케인의 왼쪽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상대의 집중마크에 고전하던 손흥민은 전반 30분 위협적인 왼발슛으로 사우샘프턴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31분 시즌 첫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려 수비수 다이어의 골을 이끌었다. 다이어는 감각적인 헤더로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23골(7도움)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최초 EPL 득점왕이다.

전반 40분 현재 토트넘이 2-1로 앞서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