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영자, 쏘영 위해 직접 만든 오이 피클 깨트려 '멘탈 붕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이영자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오이 피클 병이 깨지고 말았다.

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유튜버 쏘영의 집들이에 갔다.

이영자는 집들이 선물로 오이 피클을 만들기 위해서 지인에게 부탁해 오이를 말려 놓았다. 말린 오이를 손질한 다음 병에 담고 준비한 양념을 부어 피클을 완성했다. 이영자는 맛있는 음식을 주고, 오이를 말려준 지인의 텃밭을 정리해줬다.

그런데 선물을 받을 사람의 집 앞에서 피클을 담은 통을 떨어트려 깨트리고 말았다. 이영자는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송 실장도 "세상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오이도 다 작업을 해서 널어놓은 거였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이영자는 "누가 내 통장 비밀번호를 알고 돈을 다 빼간 느낌"이라고 말했다. 송 실장은 "제 잘못인 것 같다. 무거운 건 제가 들었어야 했는데"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