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손흥민, 개막전부터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토트넘 4-1 역전승(종합)

기사내용 요약
토트넘, 사우샘프턴에 4-1 역전승…손흥민 1도움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2~2023시즌 EPL 개막전에서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4-1 역전승에 기여했다.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2~2023시즌 EPL 개막전에서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4-1 역전승에 기여했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두 시즌 연속 득점왕에 도전하는 손흥민(토트넘)이 개막전서부터 도움으로 첫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소속팀 토트넘은 기분 좋은 역전승으로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손흥민은 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2~2023시즌 EPL 개막전에서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4-1 역전승에 기여했다.

1-1로 팽팽한 전반 31분 에릭 다이어의 역전골을 돕는 날카로운 크로스였다.

지난 시즌 23골(7도움)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을 차지했던 손흥민은 두 시즌 연속 득점왕에 도전한다.

개막전부터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하며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사우샘프턴에 강한 면모도 유지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전까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5경기에 출전해 12골 5도움을 기록했다. 도움을 하나 추가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최전방 해리 케인의 왼쪽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초반 상대의 집중마크에 고전했다. 흐름도 좋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먼저 실점했다.

사우샘프턴의 무사 제네포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제임스 워드-프라우스가 논스톱 오른발슛으로 연결해 토트넘의 골네트를 갈랐다.

그러나 토트넘이 9분 만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1분 데얀 쿨루셉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라이언 세세뇽이 헤더로 연결해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도 전반 30분 위협적인 왼발슛으로 사우샘프턴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31분 시즌 첫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려 수비수 다이어의 골을 이끌었다. 다이어는 감각적인 헤더로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2-1로 뒤집으며 마친 토트넘은 후반에도 공세를 이어갔고, 중반 승기를 잡았다.

후반 16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의 자책골이 나왔고, 2분 뒤에는 쿨루셉스키가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후반 21분 이적생 이반 페리시치를 기용하며 왼쪽 공격라인의 손흥민-페리시치 조합을 점검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역습 기회에서 케인의 패스를 받아 회심의 오른발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토트넘은 후반 41분 클레망 랑글레, 이브 비수마, 맷 도허티, 루카스 모우라를 대거 투입했다. 랑글레와 비수마는 여름 이적시장에 영입한 선수들이다.

토트넘은 15일 첼시 원정을 떠나 2라운드 대결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