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황희찬도 개막전 도움…울버햄튼, 리즈에 1-2 역전패

기사내용 요약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황희찬(울버햄튼)이 기분 좋은 도움을 올리며 국가대표 선배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도움 합창'을 불렀다.

[서울=뉴시스]울버햄튼 황희찬 PK 골. (캡처=울버햄튼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서울=뉴시스]울버햄튼 황희찬 PK 골. (캡처=울버햄튼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황희찬(울버햄튼)이 기분 좋은 도움을 올리며 국가대표 선배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도움 합창'을 불렀다.

황희찬은 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2~2023시즌 EPL 첫 경기에서 전반 6분 정확한 헤더로 선제골을 도왔다.

같은 시간 손흥민 역시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호 도움을 신고, 토트넘의 4-1 역전승에 기여했다.

울버햄튼이 뒷심 부족을 드러내며 1-2로 역전패했지만 EPL 두 번째 시즌을 맞은 황희찬에게는 특별한 공격포인트였다.

황희찬은 데뷔 시즌이었던 지난 시즌 5골 1도움을 올렸다.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한 황희찬은 경기 시작 6분 만에 다니엘 포덴세의 선제골을 도왔다.

황희찬은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로 포덴세에게 정확하게 연결했고, 포덴세는 오른발로 때려 리즈의 골망을 흔들었다.

비시즌에 3주 동안 기초군사훈련을 받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지만 황희찬은 후반 40분까지 85분을 소화했다.

간판 공격수 라울 히메네스가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황희찬은 '황소'라는 별명에 걸맞게 우직하고 부지런한 움직임으로 리즈의 수비를 흔들었다.


하지만 울버햄튼은 전반 24분 로드리고에게 동점골을 허용했고, 후반 29분 아이트-누리의 자책골로 리드를 넘겨줬다.

울버햄튼은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오는 13일 풀럼과 2라운드를 치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