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코로나 리바운드' 美바이든 음성 판정…2차 음성 확진까지 격리 계속

기사내용 요약
6일 신속항원 검사서 음성 판정
주치의 "2차 음성까지 격리 계속"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8.07.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8.0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코로나19 재감염 판정을 받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신속 항원 검사에서 음성 확진됐다. 다만 격리는 계속한다고 밝혔다.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주치의 케빈 오코너 박사의 서한을 공개했다.

오코너 박사는 서한에서 그가 이날 신속 항원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계속해 기분이 괜찮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충분히 조심하기 위해, 대통령은 2차 음성 결과가 있을 때까지 엄격한 격리 조치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의 팍스로비드 치료를 거쳐 같은 달 27일 연속 음성 판정으로 대면 업무에 복귀했다. 그러나 불과 사흘 만인 지난달 30일 재양성으로 격리됐다.

팍스로비드 치료 환자 일부에게서 나타나는 소위 '리바운드(rebound·재발)' 사례라는 게 오코너 박사의 설명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리바운드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격리 상황에서도 화상 회의를 하고 생중계 연설을 하는 등 활동을 계속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고 두 차례 부스터 샷까지 맞은 상태다. 기존 확진 후 초기에 콧물, 피로, 마른기침 등 경증을 보였으나, 리바운드 양성 반응 이후에는 따로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