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디알못' 모여라…박세리·강남, '오늘부터잇생' MC 출격

[서울=뉴시스] '오늘부터잇(IT)생'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오늘부터잇(IT)생'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전 골프선수 박세리와 가수 강남이 디지털 생활에서 살아남기 위한 잇(IT)생을 전한다.

오는 10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되는 JTBC 예능물 '오늘부터잇(IT)생'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시대가 급격히 다가온 가운데, 아직도 첨단 문명이 낯선 '디알못(디지털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편리한 IT 생활을 응원, 함께 적응해 가는 프로그램이다.

박세리는 "스스로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중간 지점에 있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아날로그 위주의 삶을 살고 있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알지 못했던 걸 알아가며 일상의 편리함을 찾아보고자 한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강남 역시 "평소에 전자기기 사용법이나 인터넷 사용법을 몰라서 도움을 받고 있는 편이다. 이제는 내 힘으로 할 수 있게 디지털을 한 번 배워보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또, 박세리와 강남은 멤버들과의 팀워크를 각각 "10점 만점에 3점", "10점 만점에 1점"이라고 꼽았다. 박세리는 "막상 촬영을 해보니 모두가 비슷한 수준이라 재밌다. 우리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강남은 "디지털이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새로운 걸 배울 때 많이 헤매기도 한다.
조금씩 같이 배워가다 보면 팀워크가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더불어 2MC는 '오늘부터잇생'의 관점 포인트를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박세리는 "시청자분들도 몰랐던 디지털 기능들이 있을 수 있다 그런 요소들을 같이 찾아보며 실생활에 적용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했고 강남은 "디지털과 안 친한 나이 드신 분들, 전자기기를 잘 못 다루는 사람들이 하나의 팀이 돼 티격태격하는 부분이 재미있는 것 같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