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아베 9월 국장 참석자 수, 6000명 조율"

기사내용 요약
요시다 前총리 국장과 같은 규모
日코로나19 상황에 변경 가능성도

[도쿄=AP/뉴시스]지난 7월 11일 일본 도쿄 미나토구의 조죠지 사찰을 찾은 시민들이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조문을 위해 마련된 헌화대에서 조문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의 가족장은 이곳에서 다음 날인 12일 치러졌다. 2022.08.07.
[도쿄=AP/뉴시스]지난 7월 11일 일본 도쿄 미나토구의 조죠지 사찰을 찾은 시민들이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조문을 위해 마련된 헌화대에서 조문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의 가족장은 이곳에서 다음 날인 12일 치러졌다. 2022.08.0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9월27일 치러질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국장 참석자 수를 6000명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7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다만, 코로나19 7차 유행이 진정되지 않을 경우 참석자 수를 축소할 가능성도 있다. 이달 말까지 인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은 2차 세계대전 후 1967년 사망한 요시다 시게루(吉田茂·1878~1967년) 이후 처음으로 이례적이다. 국장은 비용 전액을 국가가 부담한다.

국장은 도쿄(東京)도 지요다(千代田)구 니혼부도칸(日本武道館)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요시다 전 총리의 국장도 부도칸에서 실시됐다.

참석자 약 6000명은 요시다 전 총리의 국장과 비슷한 규모다. 요시다 전 총리의 국장은 부도칸의 수용 능력을 바탕으로 유족과 국회의원, 외교단 등 당초 6220명 참석자를 상정했으며, 실제로는 6000여명이 참석했다.

아베 전 총리의 국장 장소도 같은 부도칸인 점을 근거로, 참석자 수도 같은 규모로 상정한다. 이를 기준으로 경비 체제 등을 준비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 국장에 대해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시작으로 260여개 국가에서 1700여건의 조의가 전달된 상황이다. 국장 참석자 수가 요시다 전 총리를 웃돌 전망이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도 국장을 계기로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본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 직면해 있기 때문에 참석자 수는 앞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2020년 열린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曽根康弘) 전 총리의 내각·자민당 합동장은 당초 수천명 참가가 예상됐으나, 코로나19 대책 등으로 644명으로 규모가 축소된 바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현재 6000명을 기준으로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하겠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