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현재는 아름다워' 박지영, 박인환 해명에도 아물지 않는 상처 [RE:TV]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현재는 아름다워' 박인환이 버린 게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박지영의 닫힌 문은 열리지 않았다.

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에서는 이경철(박인환 분)이 진수정(박지영 분)을 만나 오해를 풀려고 노력했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보고 놀랐지만, 다가가서 진수정의 본명을 부르며 "아버지다"라고 했다. 그러나 진수정은 자신을 붙잡는 이경철의 손을 뿌리치고 "아주 행복하게 사셨네요. 그런 줄도 모르고 별의별 상상 다 하고 나왔다. 누군지 알았으니까 됐다"고 말한 뒤 방을 박차고 나갔다. 이경철은 진수정의 반응에 놀라 울먹였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상견례 전에도 본 적이 있다고 하면서 "정말 몰랐다. 길에 돌아다니다가도 얼굴 보면 알 것 같았는데 몰랐다. 어떻게 아버지가 돼서 딸을 몰라볼 수가 있냐"고 자책했다. 이민호(박상원 분)는 "세월이 많이 흘렀다"며 위로했다.

이경철은 산책도 안 가고 집에만 있었다. 이민호는 자신이 진수정을 만나보겠다고 했다. 이경철은 진수정에게 지금까지 부모로서 해주지 못한 것을 다 해주고 싶다고 했다. 이민호는 진수정을 만나 왜 이경철을 피하는지 물어봤다. 진수정은 "자식을 버려야 하는 사람이 살아야 하는 삶과 거리가 먼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민호는 "아버지가 행복하게 사신 것 같아서 화가 나냐"고 물었다. 진수정은 그렇다면서 "자기 자식 버리고 다른 자식 입양해서 사랑하고 사랑받고"라고 화를 냈다. 이민호가 버린 게 아니라 보육원에 잠깐 맡긴 거라고 해명하자 진수정은 "맡긴 게 버린 거다"고 했다.

이경철은 진수정을 만났다. 진수정은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셨다는 말에 혼자 키우기 힘들어서 버린 거냐고 물었다. 이경철은 자기가 결핵에 걸려서 보육원에 맡긴 거라고 버린 게 아니라고 했다.
진수정은 왜 잘 살면서 자신을 찾았냐고 물었다. 이경철은 자기가 다른 아이를 입양해서 친자식처럼 키우면 다른 사람도 진수정을 그렇게 키워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수정은 "교수님 딸로 자라면 친부모가 버린 사실이 없어지냐"며 "사회적으로 내세울 거 없어도 절 낳아준 부모님과 살고 싶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