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보험계리사 수요 폭발…보험사들 인력 양성 진심인 이유

지난달 25일 경기도 용인 소재 한화생명 연수원 라이프파크에서 보험계리사 2차 시험을 준비하는 한화생명 직원들의 모습. (한화생명 제공)ⓒ 뉴스1
지난달 25일 경기도 용인 소재 한화생명 연수원 라이프파크에서 보험계리사 2차 시험을 준비하는 한화생명 직원들의 모습. (한화생명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내년부터 보험업계의 새 회계기준이 적용되면서 보험계리사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보험사들도 최근 자사 직원들의 계리사 시험 준비를 적극 지원하는 등 인력 관리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과 동양생명은 지난달 30~31일 진행된 보험계리사 2차 시험에 앞서 지난달 자사 직원들에게 연수원 이용 및 휴가를 제공했다. 시험을 앞두고 안정적인 자격증 공부시간을 제공하기 위한 차원이다.

한화생명은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 용인 소재 연수원 라이프파크에서 2차 시험을 준비하는 직원 13명을 대상으로 잡오프(Job-off) 과정을 진행했다. 이 기간 직원들은 본사가 아닌 연수원에 합숙하면서 자격증 취득을 위한 공부에 전념했다. 업무를 하지 않았더라도 월급과 수당은 이전과 동일하게 지급된다.

한화생명은 2018년부터 보험계리사의 내부 육성을 위해 잡오프 등 교육과정을 운영해왔다. 이를 통해 먼저 계리사에 합격한 직원들의 시험 팁과 '족보'를 공유하는 등 직원들의 합격을 위해 전방위 지원 중이다.

동양생명도 지난달 계리사 2차 시험을 대비 중인 자사 직원들에게 3~5일 특별 휴가를 제공했다. 업무에서 배제하고 시험 준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보험계리사는 보험 관련 회계 전문가로 보험사의 투자·경영·재무 등 전반적인 위험을 평가·진단해 손익을 계산한다. 또 보험상품 개발에 대한 인허가 업무를 보거나 보험료와 책임준비금을 산출하는 등 보험사업 전반에 걸친 수리·통계분석 업무를 맡고 있다.

보험사들이 이처럼 자사 직원들의 보험계리사 자격증 취득을 적극 지원하는 이유는 내년 도입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 지급여력제도(K-ICS)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새로운 보험회계는 부채를 시가평가하고 발생주의를 원칙으로 수익·비용을 전체 보험기간 동안 인식하기 때문에 보험사의 경제적 실질을 반영한 정보를 제공해야 하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보험계리사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보험사 입장에서는 바로 계리 업무에 투입할 수 있는 자사 보험계리사들을 최대한 많이 보유하는 게 이점이다. 보험사에서 5년 이상 근무하면 계리사 자격증 1차 시험이 면제되는 점도 자사 직원들의 자격증 취득을 독려할 만한 요인이다.

보험사들의 보험계리사 인력 확보 노력은 앞으로도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보험사의 보험계리사 수는 전년(1114명) 보다 2.4% 증가한 1141명으로 나타났다.
삼성화재, 교보생명 등 대형 보험사들은 올 초 이미 수시 채용을 통해 계리사를 확보했으며 최근에는 신한EZ손해보험 등이 계리사 채용에 나서고 있다.

보험사 한 관계자는 "내년 새 회계제도 도입으로 보험계리사 전문인력에 대한 수요는 더욱 커지고 있다"며 "잡오프 제도와 같은 적극적인 인재양성 프로그램 운영으로 우수한 인력을 내부에서 육성하고 직원 로열티도 높아지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과거에는 표준위험률·이율을 이용해 보험료를 산출해 보험계리사의 역할이 제한적이었던 반면 보다 정교한 지급여력 산출방식이나 IFRS17 도입으로 역할이 확대되고 있어 내년 이후에도 보험사들의 인력 확보 노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