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취약계층 700명 일자리 지원…하반기 43억 투입

기사내용 요약
190개 사업장 대상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추진
상반기 35억 투입, 취업 취약계층 885명 일자리 제공

꽃길 조성·가꾸기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에 참여 중인 장성군 주민들. (사진=뉴시스 DB)
꽃길 조성·가꾸기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에 참여 중인 장성군 주민들. (사진=뉴시스 DB)

[무안=뉴시스] 이창우 기자 = 전남도가 취업 취약계층에게 직접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지원하는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전남도는 총사업비 43억원을 들여 190개 사업장, 70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1년부터 지역자원을 활용해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취업 취약계층과 지역 주민에게 생계안정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크게 지역자원 활용, 지역기업 연계, 서민생활 지원, 지역공간 개선 등 4개 유형별로 추진된다.

저소득층, 장애인, 6개월 이상 장기 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우선 제공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임금(시급 9160원)과 주휴·연차수당, 4대 보험 등을 지원받게 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는 각 시·군 일자리 업무 담당 부서에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올해 상반기 사업비 35억원을 들여 885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최정운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이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고용안정을 위해 사업 종료 후에는 참여자가 민간업체에 취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