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바이든, 코로나19 음성 판정…2차 음성 결과 때까지 격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알카에다 수장으로 활동하던 아이만 알자와히리의 사망 소식을 알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알카에다 수장으로 활동하던 아이만 알자와히리의 사망 소식을 알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신속 항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케빈 오코너 백악관 주치의는 이날 백악관이 공개한 메로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 격리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지난 21일 코로나19에 처음 확진된 바이든 대통령은 27일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불과 사흘 뒤인 30일 재확진 됐다. 오코너 주치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재확진은 코로나19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리바운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격리가 해제되면 오는 8일 수해 피해를 입은 켄터기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비아든 대통령은 잘 지내고 있다. 오늘 아침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