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자 6000여명으로 조정

12일 (현지시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운구차가 도쿄에 있는 사찰인 '조조지'에서 가족장을 치른 뒤 떠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2일 (현지시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운구차가 도쿄에 있는 사찰인 '조조지'에서 가족장을 치른 뒤 떠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일본 정부가 다음 달 27일 치러질 예정인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 참석자 수를 6000여 명으로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일본 산케이신문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는 아베 전 총리의 국장 규모를 요시다 시게루 전 총리의 국장과 같은 규모로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967년 치러진 요시다 전 총리의 국장은 부도칸(武道館)에서 치러졌다. 당시 정부는 인원 수용 능력을 고려해 외교단 등 참석자를 6220명으로 상정했다. 아베 전 총리의 국장도 부도칸에서 치러지는 만큼 참석자 수를 6000여명으로 잡고 준비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아베 전 총리 국장의 경우 미국 등 260개 국가와 지역에서 1700건 이상의 조의가 전해지고 있어 국장 참석자는 요시다 전 총리(70개국)의 국장을 웃돌 전망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지 않을 경우 참석자 수를 축소할 가능성도 있다. 최종 결정은 8월말에야 할 전망이다.

지난 2020년 도쿄도의 한 호텔에서 치러진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의 내각·자민당 합동장은 당초 수천 명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코로나19 대책에 따라 644명으로 축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