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수도권 집값 37개월만에 최대 하락

7월 아파트값 하락률 0.12%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아파트값이 37개월만에 최대 하락율을 나타냈다. 7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값은 전월대비 0.12% 떨어졌다. 지난 6월(-0.04%) 하락율의 3배 규모로 2019년 6월(-0.11%) 이후 3년 1개월 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값은 지난달 각각 0.15%, 0.38% 떨어져 직전 달의 0.05%, 0.43% 하락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내렸다. 서울은 상승세를 유지하고는 있지만, 지난달(0.03%) 상승폭은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이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지난 2019년 7월 이후 35개월간 상승세를 유지했으나 지난 6월에는 3년만에 하락 전환됐다.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25.42%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2002년(29.72%)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6월(2.42%), 8월(2.50%), 9월(2.43%)은 한 달에만 2% 중반에 달하는 상승률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은 16.40%로 지난 2006년 다음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 29.33%와 인천 32.93%는 통계 집계 시작인 지난 2003년, 1986년 이래 역대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말까지 기준금리 연 0%대의 저금리 기조와 집값 급등세에 따른 무주택자들의 패닉바잉(공황매수)이 서울에서 경기·인천으로 번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기준금리가 지속 인상되면서 올해 들어 상황이 뒤바뀌었다.

전문가들은 GTX 호재가 과도하게 반영된 수도권 외곽 지역의 아파트값이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이자상환 부담 등으로 조정 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값 급등의 특징은 서울에서 '비강남의 반란', 경기·인천에서 GTX 호재 기대감에 따른 '탈서울 내집 마련'으로 요약할 수 있다"며 "산이 높으면 골이 깊다는 말처럼 지나치게 많이 오른 수도권 아파트값이 금리 인상과 맞물려 조정을 받는 '변동성 쇼크장'이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heath@fnnews.com 김희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