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인터뷰] 윤영찬 "비명계 구심점 쉽지 않아...당 다양성 위해 출마"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릴레이 인터뷰]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서동일 기자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서동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9일 현재 지도부 선거 구도에 대해 "'비이재명계'라고 불리는 '친민주당계'가 살아남기 쉽지 않은 구도"라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최고위원직에 출마한 이유에 대해 "나 같은 사람이 반드시 들어가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통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파이낸셜뉴스와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작년과 지금을 당의 상황이 다르다. 우리당을 오랫동안 지지하고 표를 줬던 사람들이 상당 부분 이탈했다"며 현재 상황이 민주당에겐 비상 시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 경선 구도에는 "당 대표 분위기와 똑같이 가고 있다"며 "75%를 친이재명계 4명이, 나머지 25%를 비명계가 가져가는 상황이다. 이런 구도라면 표를 얻기 쉽지 않다"고 했다.

그럼에도 출마를 감행한 이유에 대해 윤 후보는 "당내 다양성, 건강성, 민주주의를 위해서"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어 "민주당의 가치를 복원시키겠다"며 민주당의 원칙과 가치를 세우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또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근간을 지켜온 자부심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통해 남북통일을 지향하는 철학 △중산층과 서민, 소외된 사람들의 삶을 지켜내는 것이 민주당 가치와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민생 개혁' 방향에 대해서도 "펜데믹이 오면서 양극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최근 인플레이션, 3고 현상, 퍼펙트스톰이 나타나는 상황에서 서민 삶의 문제가 가장 위협 받는다"고 했다.

또 "그분들 삶을 지속 가능하게 하고 사회적 안전망을 탄탄하게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출범 석달째를 맞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선 "개혁에 집중해야 하는데, 답답한 건 윤 정부는 아무런 대책도 방향도 없다"고 했다. 방향타 설정부터 정책의 내용물까지 부실하다는 것이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