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전남서 코로나19 확진자 각각 5159명·5863명 발생...117일만에 1만명대

누적 확진자 광주 60만 2643명·전남 67만 2028명
코로나19 바이러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제공
코로나19 바이러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제공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와 전남에서 하루 사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각각 5159명과 5863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광주 60만 2643명, 전남 67만 2028명으로 늘었다.

광주에서는 연일 2000~3000명대 확진자가 나오다 50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며 누적 확진자가 60만 명을 넘어섰고, 전남에서는 2일 연속 5000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광주와 전남을 합쳐 1일 확진자가 1만 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4월 14일 1만 446명(광주 4725명·전남 5721명) 이후 117일 만이다.

10일 광주광역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광주에서는 전날 515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60만 2643명으로 늘었다.

이날 광주에서는 코로나 확진자 5명이 숨져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589명으로 늘었다.

광주에서는 지난 3일 3416명, 4일 3394명, 5일 2845명, 6일 3415명, 7일 1997명, 8일 3461명, 9일 5159명 등 최근 1주일 사이 2만 2368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남에서는 전날 586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67만 2028명으로 늘었다.

전남 22개 시·군 모두에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여수시 1269명, 순천시 1073명 등 2개 시에서 네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 목포시 658명, 광양시 510명, 무안군 373명, 나주시 358명, 장성군 173명, 해남군 162명, 화순군 146명, 영광군 136명, 고흥군 128명, 영암군 126명, 장흥군 116명 등 11개 시·군에서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완도군 95명, 담양군 98명, 보성군 81명, 강진군 78명, 신안군 69명, 곡성군 62명, 구례군 55명, 진도군 51명, 함평군 46명 등 9개 군에서는 두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남에서는 지난 3일 3159명, 4일 3887명, 5일 3591명, 6일 3288명, 7일 2045명, 8일 5016명, 9일 5863명 등 최근 1주일 사이 2만 684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