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5G특화망, 의료서비스에도 활용된다

과기정통부, 네이블에 이음5G 주파수 할당
AR수술가이드 등 지능형의료서비스에 활용 예정
ⓒ News1 /사진=뉴스1
ⓒ News1 /사진=뉴스1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청한 이음5G 주파수 할당 관련 내용. 과기정통부 제공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청한 이음5G 주파수 할당 관련 내용. 과기정통부 제공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청한 이음5G 주파수를 기반으로 구현될 서비스 내용. 과기정통부 제공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청한 이음5G 주파수를 기반으로 구현될 서비스 내용. 과기정통부 제공
[파이낸셜뉴스]정부 주도 5G특화망(이음5G)을 의료 서비스에도 접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통신솔루션 개발·공급 업체에 해당 주파수를 할당, 이를 의료 서비스에 접목될 전망에서다.

과기정통부는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네이블)가 신청한 이음5G 주파수 할당과 기간통신사업 변경 등록이 완료됐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블은 통신사업자, 기업, 공공기관에 소프트웨어 기반 통신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이음5G는 특정구역 단위로 5세대이동통신(5G) 융합서비스를 희망하는 사업자가 5G 주파수를 활용해 구축하고 서비스할 수 있는 5G 통신망이다. 지난 6월 이음5G를 활용한 '5G 융합서비스 프로젝트'에 선정된 과제 중에서 주파수 할당 및 기간통신사업 등록 신청은 네이블이 첫 사례다.

네이블이 할당받은 이음5G는 지능형의료 서비스에 활용될 예정이다. 환자의 컴퓨터단층촬영(CT)/자기공명영상(MRI) 등 검사 결과 정보를 바탕으로 3차원(3D) 모델링한 증강현실(AR) 수술 가이드 서비스를 지원하고, 수술실과 의사 간 실시간 비대면 협진 등의 서비스다.

주파수 대역은 4.7㎓대역 100㎒폭이 할당된다. 과기정통부는 네이블이 계획하고 있는 서비스가 원활히 제공될 수 있도록 신청한 4.7㎓ 대역 전체를 할당했다. 신청지역은 이대목동병원이며, 이용기간은 3년, 할당대가는 약 308만원이다.

과기정통부는 네이블이 제출한 이용자 보호계획 등 적절성을 검토, 필요한 최소한의 이용자 보호방안 등을 부과해 이음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회선설비 보유 기간통신사업자 변경등록을 처리했다.

네이블은 이번 주파수 할당을 계기로 다양한 수술 분야 지능형의료 서비스에 이음5G 도입을 확산할 계획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올해는 5G의 장점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이음5G 중심으로 융합서비스를 적극 발굴·확산할 계획이다"며 "이번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 사례에서는 인공지능(AI), AR 등 디지털전환 기술이 이음5G를 통해 지능형의료 서비스로 개화했고, 이를 바탕으로 더 폭넓은 의료서비스에 적용돼 디지털 대전환을 촉진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