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진 "사드 3불 합의·약속 아니라고 中에 분명히 밝혀"

한중 외교장관 회담 결과 성과물 강조
방중 결과를 설명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칭다오=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10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열린 한국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브리핑하고 한국 취재진에게 방중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2.8.10 [공동취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방중 결과를 설명하는 박진 외교부 장관 (칭다오=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10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열린 한국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브리핑하고 한국 취재진에게 방중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22.8.10 [공동취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파이낸셜뉴스] 한중 외교부 장관 회담을 마친 박진 외교부 장관이 10일 이른바 '사드 3불'은 합의나 약속이 아니라는 점을 중국 측에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사드 3불은 △사드를 추가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방어 불참 △한미일 군사동맹 불참을 의미한다.

중국을 방문중인 박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사드 문제 관련해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은 자위적 방어 수단이며 우리의 안보 주권 사안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했다. 양국간에 이 문제를 놓고 그동안 해석이 크게 엇갈린 가운데 박 장관이 이번 외교장관 회담에서 성과물로 양국간에 분명한 교통정리를 했다며 강조를 하고 나선 것이다.

박 장관은 전날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5시간에 걸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사드, 공급망 협력, 한중관계 강화,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외교부는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종료된 후 사드 관련 논의 내용을 담은 별도의 자료를 통해 사드 문제에 대해 안보 우려를 중시하고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요구했다고 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이 왕 위원에게 한 언급에 대해 "소위 3불은 우리에게 구속력이 없다고 했다"며 "전임정부에서 사드를 협상한 분들이 직접 그렇게 얘기했다는 것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3불 관련 사안을 중국 측이 계속 거론할수록 양국 국민의 상호인식이 나빠지고 양국 관계에 걸림돌로 작용할 뿐이다"며 "새로운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서 이 이야기는 더이상 제기되지 않는 것이 양국관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간담회에서 "양측은 사드가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고위당국자 역시 "왕 부장도 (박 장관의) 입장에 대해 나름대로 그 뜻을 이해했다"는 인상을 전하며 "중국 측에서도 이것이 중국의 국익에 도움을 주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박 장관은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양측의 관심 사안에 대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을 교환했다"며 양국 외교부가 실천할 구체적인 방안을 담은 한중관계 미래 발전을 위한 공동 행동계획을 제안했고 중국도 추진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제안한 행동계획에는 외교·국방당국 2+2 외교안보대화, 공급망 대화, 해양협력대화, 탄소중립 협력 등이 새롭게 포함됐다.

아울러 박 장관은 "북한의 핵 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을 명확히 설명했다"며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대화로 복귀해 진정한 비핵화의 길을 걷도록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고 중국도 이에 공감했다"고 소개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