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김건희 신딸' 의혹 제기 최민희 불송치…'혐의 없음'

김건희 여사 팬카페 '건사랑' 대표 이승환씨가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최민희 전 의원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2.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건희 여사 팬카페 '건사랑' 대표 이승환씨가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최민희 전 의원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2.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이비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신딸' 의혹을 제기했다 명예훼손으로 고발된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건을 경찰이 불송치 결정했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최 전 의원을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결론을 내리고 불송치 처분했다.


최 전 의원은 1월2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건진법사의 '건'자와 건희의 '건'자가 일치하는데 건진법사가 신딸이나 신아들이 여럿 있고 그 중 한 명이 김건희씨가 아닌가 하는 의혹"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김 여사 팬카페 '건사랑' 대표 이승환씨가 "(최 전 의원 발언으로) 공직자도 아닌 피해자가 입게 되는 피해가 중대하고 명백하며 국민의 합리적 판단을 방해하고 공정한 선거질서를 훼손해 사회적·국가적 법익을 침해한 죄가 중대하다"며 최 전 의원을 고발했다.

경찰은 최 전 의원이 관련된 의혹에 대해 견해를 밝힌 것에 불과하고 '신딸'이라는 표현이 명예훼손적 발언이라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