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세훈 "침수대책에 10년간 3조 투입...지하·반지하 '주거용도' 불허"

상습침수지역에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 추진
기존 하수관로 정비 포함 10년간 3조 투입
지하·반지하 '주거 목적의 용도' 불허 추진
서울시가 강남 등 상습침수지역에 대한 빗물터널(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한다. 또 지하·반지하를 '주거 용도'로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장기적으로 서울 시내에 지하·반지하 주택을 없애기로 했다.
서울시가 강남 등 상습침수지역에 대한 빗물터널(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한다. 또 지하·반지하를 '주거 용도'로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장기적으로 서울 시내에 지하·반지하 주택을 없애기로 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강남 등 상습침수지역에 대한 빗물터널(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한다. 빗물터널과 하수관로 정비 등에 향후 10년간 총 3조원을 투입하는 것이다. 이에 더해 지하·반지하를 '주거 용도'로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장기적으로 서울 시내에 지하·반지하 주택을 없애기로 했다.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가 이어지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번 대책을 직접 내놨다.

오 시장은 10일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지난 8일부터 내린 집중호우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하고, 기존 하수관로 정비 등 향후 10년간 총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빗물저류배수시설은 저지대 침수 및 홍수 피해를 예방하고 빗물을 재활용 할 수 있는 시설이다.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은 일종의 빗물 고속도로를 갖춘 빗물저류배수시설이다.

실제 시간당 95~100mm의 폭우를 처리할 수 있는 32만t 규모의 저류시설을 보유한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이 건립된 양천지역에서는 이번에 침수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서울시는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에만 1조5000억원을 투입하며,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폭우로 침수피해가 컸던 강남역 일대, 도림천 및 광화문 지역은 1단계로 2027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동작구 사당동 일대, 강동구, 용산구는 관련 연계사업 및 도시개발 진행에 맞춰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오 시장은 "6개 지역에 대한 실태와 여건, (빗물저류배수시설) 설치방법과 규모 등 방향 설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하반기에 추진하고, 2023년 예산에 설계비 등을 반영해 이후 절차를 앞당기겠다"며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했으며, 이날 오전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도 국비 지원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이번 폭우 때 서울 지역에는 524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강남지역의 경우 시간당 116mm로 150년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서울에서만 5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2963가구가 침수되고, 303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서울시는 또 지하·반지하의 '주거 목적의 용도'를 전면 불허하도록 정부와 협의할 계획이다. 이번 주 중으로 건축허가 시 지하층은 주거용으로 허가하지 않도록 각 자치구에 '건축허가 원칙'을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후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자치구 구청장들과 영상회의를 갖고 "수해로 가족을 잃은 분들을 지원하고, 소방당국과 협력해 실종자들을 끝까지 수색해 달라"며 "3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가운데 단전 및 단수를 조기에 해결하고, 추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복구 및 폐기물 처리에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밝혔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