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하루 160㎜ 퍼부은 충청…잠깐 잠잠했다 오후 늦게 강한 비

충청권에 폭우가 쏟아지며 대전 지역에도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0일 대전 유성천 일대에서 시민이 침수로 훼손된 하천보행도를 지나고 있다. 2022.8.10/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충청권에 폭우가 쏟아지며 대전 지역에도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0일 대전 유성천 일대에서 시민이 침수로 훼손된 하천보행도를 지나고 있다. 2022.8.10/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충청권에 퍼붓고 있는 비가 10일 하루 만에 160㎜를 넘었다. 충청권엔 11일까지 최대 300㎜ 폭우가 예보된 상태여서 이날 오후 늦게 곳에 따라서는 시간당 80㎜의 강하고 많은 비가 다시 올 수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30분 기준 대전 대덕구 장동엔 161.0㎜의 비가 쏟아져 전국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대전 유성구 구성동이 155.7㎜로 뒤를 이었다. 충남권에선 괴산 청천면 136.0㎜, 예산 원효봉126.5㎜ 등을 기록했다.

충북에서 하루 만에 가장 많은 비가 온 곳은 청주 청남대로 130.0㎜가 왔고, 청주 상당구에 125.0㎜, 제천 한수면 송계에 109.5㎜, 충주에 108.7㎜가 내렸다. 강원에선 남부에 해당하는 영월 상동읍에 103.6㎜의 비가 왔다.

현재 대부분 지역엔 비가 사실상 그친 상태다. 직전 1시간 동안 강수량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 남부인 평택 현덕면으로 8㎜, 충남 예산에선 6㎜가 기록됐다. 그밖의 지역엔 5㎜ 미만의 빗방울만 관측됐다.

오전 8시 전후까지 쏟아졌던 비는 오후 되면서 대부분 그쳤지만 정체전선이 자리를 옮기지 않으며 언제든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질 수 있는 상태다.


기상청은 초단기 예측을 통해 세종에 오후 6시, 경북 북부엔 오후 8시쯤부터 곳에 따라 시간당 30㎜ 이상의 비가 쏟아질 수 있다고 예보했다.

11일까지 예보된 충청권 최대 강수량은 300㎜ 이상이다. 기상청은 "곳에 따라 시간당 최대 80㎜ 까지 강수가 쏟아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