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서영교 "이기는 정당의 강한 대표, 이미 정해졌다"..李 행정력·비전 강조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릴레이 인터뷰
"강한 지도부 구성해 일사분란하게 움직여야"
'공천학살' 우려엔 "시스템 공천으로 가면 문제 없어"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현안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현안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12일 "여당과 잘 대결하려면 실력 있고 강한 대표가 필요하다. 그런 대표가 지금 거의 정해져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한 리더십을 갖춘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 당 대표 적임자라고 밝혔다.

서영교 후보는 이날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에서 "이 대표를 중심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후보는 이 후보에게 '행정력'과 '비전'이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 시절 얼마나 잘했나. 모든 재난에 빠르게 대응했다"라며 '검증된 행정력'을 갖춘 후보라고 봤다.

이에 걸맞은 실력·실적·투쟁력을 갖춘 자신이 '강한 지도부'의 일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3선 서 후보는 "저는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교육위원회 등 필요한 곳마다 있었다. 법사위에 있었을 때는 박근혜 정부 당시 특별 감찰관 제도를 만들어 최순실 국정농단을 찾아냈고 검찰개혁에도 앞장섰다"면서 "이런 부분에서 제가 개혁에 앞장서고 여당과 맞짱 뜰 수 있는 선봉장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 행안위원장을 지내면서 지방자치단체장이 가진 현장의 고민에도 관심을 가졌다며 "당 대표의 실력과 실적, 투쟁력에 서영교의 실력과 실적, 투쟁력을 갖추고 나아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 후보는 "민주당 차기 지도부는 미래에 대한 비전도 있어야 한다. 정책과 입법으로 시급하게 대책을 내놓을 수 있어야 한다"며 국민 삶의 현장에서 의제를 찾고 이를 입법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비(非)이재명계' 대 '친(親)이재명계' 갈등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다면 후보를 향한 공격 등이 폭넓게 수렴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소위 '공천학살' 우려를 두고는 "당 대표가 모든 걸 하는 건 아니다. 공천은 시스템으로 하는 게 맞다"고 반박했다. 서 후보는 "예측 가능한 실력·신뢰·지역 기반 공천 시스템을 통해 공정성 논란을 불식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