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인적쇄신에 尹대통령 "나름 생각한게 있어..내실있게 변화줄 것"

출근길서 기자들 만나
대통령실 인적구성 변화에
"꼼꼼하게 실속있게 변화"
"정치적 득실을 따져 할 문제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대통령실 인적쇄신 여부에 "국민을 위한 쇄신으로 꼼꼼하게, 실속있게 ,내실있게 변화를 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양적인 인적쇄신 보다 질적인 부분에 집중하겠다는 것으로, 일각에선 홍보분야 보강이 거론되지만 규모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쇄신 카드는 당장 17일 새정부 출범 100일 기자회견과 맞춰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청사로 출근하던 도중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인적구성 변화 여부에 대한 질문에 "휴가 기간부터 제 나름대로 생각해 놓은 게 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어떤 변화라고 하는 것은 결국 국민의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국민의 안전을 꼼꼼하게 챙기기 위한 변화여야 한다"면서 "어떤 정치적인 득실을 따져서 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권에선 그동안 대통령 국정 지지율 반등을 위해 대통령실 인적 쇄신이 불가피하다는 요구가 많았다.

특히 김대기 대통령실장을 비롯해 정무, 홍보라인 전면 교체쪽에 무게가 실렸다.

다만 인적쇄신 카드가 국정동력을 살릴 마지막 카드라는 점에서 당장 전면적인 인적쇄신 단행이 적절한 지를 놓고 고심이 거듭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은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메시지가 없다는 일각의 지적에 "이 정부 출범 전부터 여러 방안에 대해서 깊이 고민하고있는 문제"라면서 "위안부 문제 역시 인권과 보편적 가치와 관련된 문제 아니겠나. 그렇게 이해를 해달라"고 반박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