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국제 >

경매로 산 여행가방서 시신들이 무더기로..뉴질랜드 발칵 뒤집혔다

경매에서 구입한 가방에서 발견된 시신. 사진 = 뉴질랜드 헤럴드 보도 캡처
경매에서 구입한 가방에서 발견된 시신. 사진 = 뉴질랜드 헤럴드 보도 캡처

[파이낸셜뉴스]
뉴질랜드에서 주인 없는 물건을 파는 온라인 창고 경매로 구입한 가방에서 시신이 무더기로 나오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6일 뉴질랜드 헤럴드(NZ Herald) 등의 보도에 따르면 오클랜드 남부 마누레와 지역에 사는 한 가족은 지난 11일 주인이 찾아가지 않는 물건을 파는 온라인 창고 경매에서 장난감과 가방 등을 샀다. 이후 가방 안에 시신이 들어있는 것을 보고 놀라 경찰에 신고했다.

또한 시신은 한 명의 것이 아닌 여러 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까지 피해자가 몇 명인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가방을 구입한 가족들의 이웃은 주변에서도 고약한 냄새를 맡을 수 있었다며 “죽은 고양이거나 다른 무언가일 것이다”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이웃은 가방을 구입한 가족이 트레일러에서 내린 가방을 열다가 깜짝 놀라 뒤로 물러서는 장면을 아들이 목격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경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살인사건이 연루되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질랜드 경찰에서 오랫동안 살인사건을 담당했던 한 전직 형사는 "살인 사건 수사와 관련된 인물은 이미 해외로 도주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