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최여진 "김지훈, 결혼하면 좋을 것 같아…안정감 느껴" 고백 [RE:TV]

SBS '연애는 직진' 캡처
SBS '연애는 직진'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최여진이 김지훈을 향한 속내를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는 직진'에서는 모델 겸 연기자 최여진이 의사 김지훈에게 데이트를 신청해 놀라움을 안겼다.

앞서 김지훈은 유빈, 최윤영 사이에서 고민이 깊어진 모습이었다. 최여진은 오스틴 강과 러브라인을 형성하는 듯했다. 이때 최여진이 갑작스럽게 데이트를 제안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최여진은 김지훈과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결혼 얘기를 꺼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만약 연애와 결혼이 있다면 넌 결혼하기 좋을 것 같은 사람이야"라고 고백한 것.

최여진은 "결혼을 할 거면 김지훈일 것 같다"라고 제작진 인터뷰에서도 밝혔다. "사소한 것부터 큰 부분까지 잘 맞더라"라며 호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여진은 김지훈에 대해 "결혼하려면 이렇게 안정감이 들고, 편안하고, 즐겁고 이런 사람이랑 하는 게 롱런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김지훈도 "연하 안 만나 봤다고 하지 않았냐, 연하 만나면 어떨 것 같냐"라고 묻는 등 관심을 드러냈다. 최여진은 이같은 질문에 연하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연하이기 때문에 더 오빠 같이 하고 싶지 않겠냐. 오히려 그런 게 더 좋다는 얘기를 들은 적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의 데이트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김지훈은 인터뷰를 통해 "저와 똑같은 성격의 이성을 보는 느낌이라 색달랐다.
말이 잘 통해서 재미있는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최종 선택을 하루 앞둔 두 사람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연애는 직진'은 같은 취미를 가진 싱글 남녀들의 밀당 없는 로맨스! 취미와 사랑을 동시에 잡는 직진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