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우희종 "신평, 김건희식 표절 흔하다?"→ 申 "좋다, 조국과 내 논문 비교하자"

신평 변호사와 우희종 서울대 교수. ⓒ 뉴스1
신평 변호사와 우희종 서울대 교수.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신평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무조건 편들어 "교수 사회전체를 욕보였다"고 자신을 비난한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자신의 학위논문을 놓고 '누가 표절을 많이 했는지' 조사하자고 역공을 펼쳤다.

우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평(변호사가) 대통령과 가깝다는 것 하나로 우리나라 대학 학위는 물론 대학에 있는 교수 전체를 욕보이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우 교수는 "다들 그렇게 했으니 (김건희 여사) 표절 논문도 괜찮다는 식의 논리를 말하는 것을 보니 그동안 적당히 시류나 관행에 올라타 스스로 정당화해 온 이가 아닐까"라며 신 변호사를 꼬집었다.

이는 신 변호사가 지난 1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도 대학교수를 20년 해봐서 잘 압니다마는 그런 정도의 논문 표절 그런 것은 흔하게 있다"고 한 발언과 관련 있다.

우 교수로부터 공격받은 신 변호사는 참지 않고 곧장 반격했다.

신 변호사는 "제가 속한 인문사회계열의 논문과 우희종 교수가 속한 이공계의 논문은 같은 학위논문이라도 성격이 다르다"면서 "인문사회계열의 논문은 불가피하게 표절을 전제하지 않을 수 없고 순전한 창작 논문은 불가능하다. 문학작품과 같은 창작물은 아예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알기로는 우 교수는 조국 교수를 하늘처럼 떠받들며 조 교수를 위해 그동안 많은 활동을 해온 분으로 알고 있다"고 비꼰 뒤 "우희종 교수에게 하나 제안하겠다"고 했다.

그의 제안은 "저의 석, 박사 학위논문과 같은 법학자인 조국 교수의 석·박사 학위논문을 한 곳에 놓고 어느 쪽의 표절률이 많은지, 두 사람 중 누가 더 많이 표절했는지 엄밀한 조사를 해보자"는 것이다.


신 변호사는 "만약 조 교수의 표절률이 더 높다는 판정이 나오면, 우희종 교수는 공개적으로 저를 비난한 데 대하여 사과하길 원한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까닭으로 "우 교수의 비난은 정치적 폭력행사에 다름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라는 점을 들었다.

앞서 신 교수는 "한국 석·박사 학위논문 중 상위의 어느 정도 비율(대충 인문사회계열 학위논문의 10% 정도?)을 제외한 논문들은 표절의 문제에서 자유로운 것이 거의 없다"면서 "학계에서 상당한 인정을 받으며 활동한 조국 교수의 석·박사 학위논문도 과다한 표절이라는 의심을 받았다"고 지적한 있다.

그러면서 "단지 대통령의 부인이라는 이유로, 그 논문이 결혼 전의 것임에도 불구하고 김 여사가 부당하게 공격을 받는 측면이 있다"고 김 여사 논문을 문제삼는 건 흠집내려는 차원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