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상호 "당헌개정 절충안, 큰 반발 없어…당원들 수용하길 기대"

"최재해, 자기는 임기 지키면서 양심 불량…국민의힘 '폭망'하는 느낌"
우상호 "당헌개정 절충안, 큰 반발 없어…당원들 수용하길 기대"
"최재해, 자기는 임기 지키면서 양심 불량…국민의힘 '폭망'하는 느낌"

'당헌 80조' 개정 방안 의결 관련 질문에 답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당헌 80조' 개정 방안 의결 관련 질문에 답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가 '당헌 80조' 개정 방안을 의결한 것과 관련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끝)
'당헌 80조' 개정 방안 의결 관련 질문에 답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당헌 80조' 개정 방안 의결 관련 질문에 답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가 '당헌 80조' 개정 방안을 의결한 것과 관련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비대위의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개정 절충안과 관련해 "현재 국회의원 중에서는 절충안 자체에 크게 반발하는 분들은 안 계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아마 그 정도면 당원들께서도 받아들여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의원들 사이에서 분출한 이견을 봉합하기 위한 절충안을 내놓은 만큼, 당헌의 개정을 강하게 요구해 온 강성 지지층에도 수용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보인다.

우 위원장은 자신은 애초 해당 당헌이 처음 만들어질 때부터 부정적인 입장이었다면서도 "막상 비대위를 해 보니 과반의 비대위원이 '지금 이것을 손보면 민주당의 부정부패 척결 의지가 약화한 것으로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그렇게 보이지 않게 하고, 정치적 기소가 있는 사건에도 징계하기는 어려우니 그것을 절충한 것"이라고 전했다.

우 위원장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두고는 "자화자찬하고 국민이 원하는 방향의 쇄신은 안 하겠다는 것을 보고 '저럴 거면 왜 기자회견을 했지'하는 의구심이 들었다"고 평했다.

그는 특히 "검찰 출신의 측근 인사, 대통령실 채용 과정의 공정성 등 문제로 공정과 상식이라는 윤석열 표 브랜드가 깨졌는데 '인위적으로 쇄신하지 않겠다'고 얘기했다"며 "국민들이 실망한 내용은 전혀 손을 안 보겠다는 상당히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전날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서는 "원래 화요일에 하기로 돼 있었는데 준비를 좀 더 하느라고 수요일로 한 것"이라며 "100일 상에 고춧가루 뿌리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등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는 최재해 감사원장을 향해서는 "자기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지 윤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은 아니잖냐"며 "자기는 그 임기를 지키면서 다른 분들 임기 그만두게 하려는 표적 감사를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양심 불량 아니냐"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임명할 때는 그렇게 고마워하더니 대통령 바뀌니 얼른 윤 대통령에게 줄 서서 '감사원은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반영하는 기관'이라며 표적 감사를 한다"며 "권력 교체기에 이렇게 앞뒤가 분명치 않은 분들의 행실이 눈에 띈다"고 비꼬았다.

여당의 내홍 상황에 대해서는 "이준석 대표도 안 됐지만 그거 몰아내려고 대통령부터 밑에까지 그렇게 접근하는 모습도 모양이 안 좋고, 그렇다고 그걸 법정에 끌고 가서 계속 싸우고 있는 모습도 그렇다"며 "제가 볼 때 국민의힘은 전체적으로 거의 '폭망'해 가는 느낌"이라고 평했다.

sncwoo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