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아이비 측 "주차비 426만원? 공연장 외부 주차장 전산 오류"

가수 아이비ⓒ 뉴스1
가수 아이비ⓒ 뉴스1


아이비 인스타그램 갈무리
아이비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426만원의 주차비를 인증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주차장의 전산 오류로, 단순 해프닝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이비 소속사 측은 18일 뉴스1에 "아이비가 인증한 주차비 내역은 공연장이 아닌 외부 주차장"이라며 "콘서트가 끝나고 식사하러 간 인근 주차장에서 전산 오류로 인해 일어난 해프닝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비는 전산 오류를 해결, 주차비를 정상 결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비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콘서트 하던 날, 주차비"라는 글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주차 정산비가 426만4000원이 집계된 내역이 담겼다. 아이비는 지난 13일과 14일 서울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2022 아이비 콘서트 : 넥스트 페이지'(2022 아이비 콘서트 : NEXT PAGE)를 열었던 바다.

한편 아이비는 지난 7일까지 상연된 뮤지컬 '아이다'에서 암네리스 역으로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