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기현 "이재명의 민주당, 사당화 길로 질주"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이재명 방탄용' 당헌 개정안 논란에
김기현 "여론 역풍 맞자 대국민 눈가림용 연막"
"李 당대표 되면 당무위에서 징계처분 못 내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 조찬강연에서 강사로 나선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박 전 장관은 이번 강연에서 '한국경제 진단과 해법 - No Pain, No gain' 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부모임 '혁신24 새로운 미래' 조찬강연에서 강사로 나선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박 전 장관은 이번 강연에서 '한국경제 진단과 해법 - No Pain, No gain' 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민주당을 겨냥 "이 의원과 그의 친위세력들은 '개딸'들의 위세만을 믿고 대한민국의 정당한 법 집행을 '정치 탄압'으로 몰아 이재명 대표의 사당화의 길을 열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직자 기소 시 직무 정지'라는 현 당헌 조항을 고치려다 여론의 역풍을 맞자 대국민 눈가림용 연막을 치고선 스텔스 식 개정을 통해 다른 조항을 은근슬쩍 바꾸는 꼼수로 '이재명 방탄 대표'의 길을 활짝 열어젖힌 것"이라고 이같이 꼬집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17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의결된 당헌 제80조 개정안을 부결시키고 '기소시 직무 정지' 당헌을 원안대로 유지키로 했다. 다만 비대위는 80조 3항의 징계처분 취소·정지 추제를 '중앙당윤리심판원'에서 '당무위원회'로 바꾸기로 정했다.

이를 두고 김 의원은 "이 대표가 범법행위로 인해 기소되더라도, 민주당 중앙윤리원을 패싱한 채 이재명 당 대표가 의장직을 맡아 주도하는 당무위원회에서 이 대표에게 직무정지 징계처분을 내리지 못하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라며 "완전 셀프 면제권이며, 유권무죄 무권유죄"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지금 대장동 게이트와 백현동 특혜 의혹, 성남 FC 후원금 사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아내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불법 사용 의혹 등 여러 건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며 "하나하나 모두 끔찍하고 심각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무서워하기는커녕 법과 원칙마저 내팽개치는 민주 없는 민주당에 과연 이성과 지성이 남아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심지어 특정인 한 명을 위해 위인설법(爲人設法)을 자행하며 당헌·당규를 손바닥 뒤집듯 하는 민주당을 보니 참 딱하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과 이 나라의 미래를 위해서는 건전한 야당의 역할도 매우 중요한데, 민주당이 이성과 상식을 회복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