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전공자에 코딩장벽 낮춰… IT개발자 30만명 키워냈죠" [유망 중기·스타트업 'Why Pick']

팀스파르타
개발자가 직접 코딩 강의 제공
즉문즉답·밀착 관리 서비스 등
수강생 도와 강의 완주율 90%
부트캠프 열어 취업·창업 지원
130억 유치 성공 글로벌 진출
이범규 팀스파르타 대표
이범규 팀스파르타 대표
팀스파르타는 '누구나 큰일 낼 수 있다'는 비전 하에 비전공자를 대상으로 코딩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진입 장벽이 높은 코딩을 핵심 이론 중심으로 비전공자에게 알기 쉽게 알려준다. 현재까지 팀스파르타의 코딩 교육 서비스 누적 수강생은 30만명에 달한다. 팀스파르타는 지난해 말 진출한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향후 글로벌 시장으로 범위를 넓혀 전 세계적으로 개발자 육성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비전공자 위한 코딩 교육

지난 2일 서울 강남구에서 만난 이범규 팀스파르타 대표는 "학교(카이스트 산업공학과) 다닐 땐 코딩이 너무 싫었는데 병역 특례로 게임 회사에서 개발자로 일하며 실무를 해보니 코딩이 재밌다는 걸 알게 됐다"며 "이 경험을 토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도 사실 코딩이 배우기 쉽고 재밌는 학문이라는 걸 알려줄 수 있다고 생각해 창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비전공자도 쉽게 코딩을 배울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지난 2019년 4월 처음으로 '스파르타코딩클럽' 수강생을 모집하기 시작했다. 스파르타코딩클럽이란 개발자들이 코딩 왕초보를 대상으로 코딩 강의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입문 강의부터 심화 강의까지 각 강의는 4~5주 과정으로 주 3시간만 투자하면 코딩을 익힐 수 있도록 만들었다. 초기엔 오프라인 수업으로 시작했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전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했다.

비전공자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코딩 특성 상 타 코딩 교육업계 평균 온라인 강의 완주율은 5~6%인데 반해 스파르타코딩클럽의 평균 강의 완주율은 90%가 넘는다. 수강생의 완주를 돕기 위한 즉문즉답 서비스, 밀착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문즉답 서비스란 수강생이 모르는 부분을 커뮤니티에 질문하면 수 초~5분 내로 튜터들이 해당 질문에 답변해주는 서비스다.

이 대표는 "코딩은 앞에서 막히면 다음으로 갈 수 없기 때문에 빠른 대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알림톡 메시지와 운영 매니저들 전화로 수강생이 진도를 잘 따라갈 수 있도록 밀착관리도 제공하고 있다.

이 대표는 "코딩 교육은 일반 강의와는 다르게 더 큰 의지를 필요로 하고 그렇기 때문에 누군가가 잡아줘야 하는 학문"이라며 "팀스파르타는 밀착 관리를 통해 수강생이 완주를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것이 팀스파르타만의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누적 수강생 30만명

코딩 입문 교육 서비스로 시작한 팀스파르타는 이후 △개발자 양성 부트캠프 '항해99' △직장인 창업 부트캠프 '창'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넓혀 비전공자들의 개발자 취업, 창업까지 돕고 있다. 현재는 기업간거래(B2B)로도 영역을 넓혀 IT, 대기업, 금융권, 스타트업 등 여러 산업군의 임직원 대상으로 맞춤형 기업 코딩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이 대표는 "우아한형제들, 카카오, 한국투자증권, 신세계 I&C, 현대그룹, 신한은행 등 20개사 넘는 곳의 임직원 코딩 교육을 진행했다"며 "기업에서 협업 관련 연락이 계속해서 오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스파르타코딩클럽, 항해99, 창 등을 포함한 팀스파르타 코딩 교육 누적 수강생은 30만명에 달한다. 수강생이 늘면서 기업 역시 가파르게 성장했다. 창업 첫 해 1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 105억원까지 늘었다. 순이익만 30억원에 달한다. 올해 2월엔 회사 설립 이래 처음으로 13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도 유치했다.

이 같은 성장세에 힘입어 팀스파르타는 지난해 말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했다.

이 대표는 "인도네시아는 인구수가 많고 임금 격차가 다른 시장 대비 크면서 노동력이 저렴한 곳"이라며 "이 같은 시장에서 코딩 잘하는 개발자를 많이 양성하면 전 세계적으로 개발자 공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판단에서 인도네시아를 첫 해외 진출지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영미권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미국 주요 IT 회사와 협업해 팀스파르타만의 차별성을 갖춘 강의를 제작함으로써 본격적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로 확장해나간다는 구상이다.

이 대표는 "지금까진 한국 시장에서 코딩 교육에 집중했지만 앞으로는 글로벌 단계의 코딩 교육에 신경 쓸 것"이라며 "전 세계적적으로 개발자를 양성한 후 양성한 개발자들과 함께 다양한 사업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welcome@fnnews.com 장유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