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취한 듯 뛰어다녀" 마약 혐의 40대 배우.. 이무생 "난 아냐"

배우 이무생. 일리언컴퍼니 제공
배우 이무생. 일리언컴퍼니 제공

배우 이무생이 자신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배우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무생 소속사 에일리언컴퍼니는 11일 오전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사는 현재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남성 배우 관련, 이무생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소속사는 "이무생 배우는 본 사건과 무관함을 명백히 밝히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당사는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임을 알린다"며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40대 남성배우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A씨 정체를 둘러싼 추측이 난무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A씨를 체포, 간이 마약검사를 한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약에 취한 듯 보이는 남성이 뛰어다닌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체포 당시 A씨는 언행과 걸음걸이가 불안정했고 입 주변에 구토 자국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집에서 알약 수십정을 발견해 성분을 확인하고 있다.

A씨는 2006년 지상파 드라마에 조연으로 데뷔한 뒤 여러 편의 영화와 드라마에 주·조연급으로 출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