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이원석·한기정 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국회 무시”

“하루 만에 재송부 요청…강압 정치 횡포”
“조규홍 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벌써 잡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와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국회 무시이자 강압 정치 횡포”라고 반발했다.

이장섭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인사청문회법상 10일 이내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는데 단 하루 만에 재송부 요청을 한 것은 대통령 뜻에 따르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이 전날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하면서 시한을 이날까지로 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의원은 또 “야당과 함께 검증 책임이 있는 여당은 ‘결단의 시기’라고 대통령 횡포를 부추긴다”며 “민주당은 ‘윤석열 사람 세우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검찰총장 후보자와 ‘대기업 거수기 경력’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임명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발목 잡기’를 운운하며 임명 지연에도 남 탓을 하려면 제대로 된 후보자부터 내놓고 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본격적인 인사청문 절차가 시작되기 전인데도 많은 잡음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며 “윤 정부 인사 참사가 계속된다는 것을 한발 앞서 느낄 수 있다”고 했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