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일 외교장관, 美뉴욕서 1시간 회담…"北핵위협, 단호 대응 준비"(종합)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회담을 갖고 있다. 사진은 공동취재단 제공.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회담을 갖고 있다. 사진은 공동취재단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은 공동취재단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은 공동취재단 제공.


(워싱턴·뉴욕=뉴스1) 김일창 유새슬 기자 김현 특파원 =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수장들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계기에 3자 회담을 개최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2시쯤부터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만나 1시간 가량 논의를 가졌다.

한미일 3국 외교장관들이 함께 마주 앉는 것은 지난 7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 계기 회담 이후 약 2달 만이다.

블링컨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미국과 일본, 한국은 가장 중요한 양자 관계를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3국 파트너십을 갖고 있다"며 "최근 몇 달을 포함해 몇 년에 걸쳐 우리가 함께 일할 때 많은 지역 안보 이슈는 물론 이번주 유엔에서 가장 중요한 일련의 글로벌 이슈를 다루는 데 있어 더욱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3국 장관 회담에선 먼저 최근 북한이 사실상 모든 상황에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핵사용 문턱'을 낮추는 법령을 채택한 것과 관련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또 북한의 제7차 핵실험 준비 동향 등에 관한 최신 정보 평가도 이번 회담에서 공유됐을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회담 후 특파원들과 만나 "북한의 최근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 간에 아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아주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한미일 3국은 '대화의 문'도 열려 있다는 기조를 재차 확인하며,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한 의견도 교환했을 것으로 점쳐진다.

이와 함께 이번 회담에선 미중패권 경쟁 심화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을 다루면서 한미일 3국간 공조의 중요성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북미산 이외 전기차 차별로 인해 한국 및 일본의 자동차 업계에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관련 논의가 이뤄졌을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박 장관은 "여러가지 국제정세가 엄중하고 경제 안보면에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한미일간의 3각 협력을 더욱 더 강화해 나가자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전날 이뤄졌던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간 정상회담에 대한 평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한일간 정상회담이 여러가지로 의미가 있었고,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 박 장관이 블링컨 장관에게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에 대해 해명했는지 여부에도 눈길이 쏠렸다.

박 장관은 관련 질문에 "(대통령실) 대변인이 말씀을 다 하신 것 같다"고만 언급한 채 더 이상의 발언은 자제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문을 나서면서 윤 대통령이 참모진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모습이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의 공식 영상 카메라에 잡혔다.


해당 영상을 본 진보 성향 인사들과 민주당은 '이 XX들'은 미국 의회를, OOO은 바이든 대통령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했고, 야당을 중심으로 외교 참사 논란이 강하게 일었다.

이에 대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미국 뉴욕 시내 한 호텔에 마련된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전날(21일) 발언은 야당이 주장하는 '바이든'이 아니고 '날리면'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이 해당 행사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를 위해 1억 달러를 공여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