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진석 "대통령 사적 혼잣말 키워 내내 얘기…국익에 도움되나"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 순방 도중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에 비속어 표현을 썼다는 논란에 대해 "대통령이 지나가면서 사적으로 혼잣말을 한 걸 키워서 대정부질문 내내 이야기하는 것이 우리 국익 전체에 도움이 될지"라며 "좀 숨 고르기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공식적으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설명한 것은 '우리 국회에서 승인을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는, 여기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고 말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 비속어를 사용했다는 보도 영상에 대해 "저는 가까이 있지 않고 현장에 없었다"며 "동영상만 여러 차례 봤는데 딱히 그렇게 들리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진행자가 '지상파 방송 3사가 모두 오보를 냈다는 건가'라고 거듭 질문하자 "제 귀가 나쁜지 모르지만 아무리 여러번 들어봐도 명확히 들리지 않았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와 약식 회담을 가진 것에 대해 "한일 정상이 직접 단둘이 면담을 시작한 것은 2년9개월만으로 대화의 재개를 의미하는 것이고 나름대로 성과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서 한일 관계가 악화한 것을 지적하면서 "전 정권에서 만든 뇌관을 (제거하는) 폭탄처리반 역할을 윤석열 정부가 한 것"이라고 했다.

두 정상 간 회담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가 퉁명스러운 표정을 지었고, 양국 국기가 꽂혀있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유엔(UN)이라는 외교 모델을 이해해야 한다"며 "외교 무대에서는 이른바 '풀 어사이드'(pull aside)를 많이 하는데, 일대일 정식 회담처럼 국기를 꽂아 놓고 하는 그런 회담은 될 수 없다"고 했다.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대한 야당 공세에 대해서는 "외국에 나가서 국익을 위해 외교 강행군을 벌이는 대통령을 스토킹하듯이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오는 27일 정부 조문 사절단 자격으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을 조문한다. 정 위원장은 일본 순방 과정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의 면담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 확정은 안 됐지만 기시다 총리와의 면담도 조율하고 있고, 또 각국에서 조문단이 오기 때문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의 면담도 조율하고 있다"며 "조문 자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또다시 조문 외교를 벌여야 하는 상황을 마주할 것 같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당과 극한 갈등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서는 "제가 소이부답(笑而不答)하겠다고 한 후로 잘 이야기를 안 한다"면서도 "장래가 촉망되던 한 젊은 정치인이 최근 몇 달 새 여러 정치인들과 비교해서 비호감도 1위를 기록한 것을 스스로도 성찰하고 되돌아보는 것이 우리 이준석 대표의 미래를 위해서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충고하고 싶다"고 했다.

오는 28일 이 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리하는 재판부를 향해서는 "저희가 공당으로서 기본적으로 법원 판단을 당연히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다만 우리 사법부도 사법 자제의 원칙이라는 선이 있지 않는가. 법원이 정당의 문턱을 자꾸 넘어와서 정당의 자율적 결정에 개입하면 앞으로 모든 정치적 표현은 사법부의 영역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