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북미 반도체·전기차' 韓에 1.5조원 투자…코트라 밀착 지원 성과

유정열 코트라 사장 "첨단 전략산업 적극 투자유치"
유정열 코트라 사장
유정열 코트라 사장

[파이낸셜뉴스] 유정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코트라) 사장은 22일 "국가 첨단 전략 산업 분야 등을 중심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정부와 함께 제반 투자유치 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 주관으로 뉴욕에서 열린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응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유치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행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UN) 총회 참석 방미를 계기로 반도체, 이차전지, 바이오 등 국가 전략 산업 분야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고 전기차, 탄소중립 등 미래 협력 기반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첫 순서로 진행된 투자신고식에서는 윤 대통령 임석 하에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듀폰, 인테그리스(반도체), 보그워너(전기차), 솔리드 에너지 시스템스(이차전지), 이엠피벨스타(물류), 노스랜드 파워(해상풍력) 등 총 7개사의 11억달러(약 1조5000억원) 상당의 투자신고가 이뤄졌다.

신고 프로젝트들은 대부분 우리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반도체, 전기차,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다. 생산시설 증설과 함께 연구개발(R&D) 센터 신설 및 확장이 주를 이뤄 공급망 확충과 함께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코트라는 기대하고 있다. 또해상풍력, 물류 분야 투자도 탄소중립 기반 구축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코트라는 이번 투자신고 프로젝트들을 핵심 산업 공급망 구축 및 미래 경쟁력 확보 측면의 중요성을 감안해 우선 투자유치 대상으로 중점 관리하며 산업통상자원부, 관련 지자체 등과 협업을 통해 밀착 지원해왔다.

이어서 진행된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는 투자신고식 기업들을 포함 램리서치, 엑셀리스 등 반도체 분야 대표 기업들과 구글, 보잉, 존슨앤존슨, 화이자 등 글로벌 기업 총 13개사 대표들이 참가했다. 기업들은 한국의 우수 인력과 제조 인프라, 높은 성장 잠재력을 주요 투자 동인으로 꼽으며 향후 투자 확대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도 보다 과감한 규제완화 및 인센티브 확대, 지방기술인력 확보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