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서 연락 끊긴 광주 여중생, 두 달만에 발견

기사내용 요약
모바일게임서 알게 된 20대와 동거 추정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대전으로 향한 뒤 두 달 동안 행적이 끊긴 광주 여중생이 무사히 발견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등에 따르면, 광주 서구 모 중학교에서 하교한 뒤 두 달째 행적이 끊긴 A(14)양이 이날 정오께 대전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양은 모바일 게임 메신저를 통해 알게 된 20대 남성과 동거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경찰에 '집에서 스스로 나온 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앞서 지난 7월 18일 오후 3시 30분께 휴대전화·가방 등을 학교에 버려둔 채 대전행 고속버스를 탔다.


A양은 대전버스터미널 도착해 택시에 탑승한 뒤 두 달 넘게 행적이 끊겼다.

이후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행적을 쫓았다.

경찰은 A양을 상대로 구체적인 가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