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尹 순방 경제성과 3가지…"공급망·투자유치·과학"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2.9.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토론토=뉴스1) 김일창 유새슬 기자 =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핵심 광물의 공급망 강화와 첨단 산업의 민간기업 투자 유치, 디지털 선도국가·인공지능(AI)으로 대표되는 과학기술 협력 세 가지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캐나다 순방의 핵심 경제 성과로 꼽았다.

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자유치 면에서는 세일즈 외교가,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면에서는 반도체·배터리 공급망의 안정화, 과학기술 협력 분야에서는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주도하는 국가와 AI 강국으로의 지향점이 설정된 점이 이번 순방의 경제 성과"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순방 기간 미국 뉴욕에서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디지털 비전 포럼 및 재미한인 과학자 간담회, 캐나다 토론토에서 △AI 전문가 간담회 등에 참석했다. 캐나다에서는 양국 기업 간 핵심 광물 협력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최 수석은 세일즈 외교 분야에 대해 "지난번 나토(NATO)에서는 정상과의 회담을 통해 세일즈 외교를 했다면 이번에는 직접 첨단산업과 벤처에 대한 투자 유치 활동에 지원을 했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첨단산업 분야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 50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는 것,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중기부 장관이 참석을 하고, 또 대통령이 어쩌면 순방을 계기로 해서 한미 글로벌 벤처펀드의 2억2000만 달러가 결성이 된 것, 그리고 스타트업 서밋도 대통령 순방을 계기로 행사가 이뤄져 40여개 스타트업들이 총 1억 달러 정도의 투자 유치가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공급망 강화 분야에 대해 "이번에는 핵심광물과 반도체 공급망 강화의 성과가 있었다"며 "한국-캐나다 정상 간에도 핵심광물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배터리 산업의 제일 중요한 것이 핵심광물"이라며 "핵심광물을 공급해 주는 곳이 캐나다인데 굉장히 중요한 나라다. 정상 간 회담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협력에 대한 말씀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캐 정상회담에서는 공급망 분야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공급망 강화는 특히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만드는 데 필수 요소인 광물 공급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넓은 의미에서 미국의 인플레감축법(IRA)와 관계가 있다. IRA는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나라의 광물로 배터리를 만들어야 자국에서 쓸 수 있다고 규정한다. 현재 우리나라 배터리 생산 기업은 중국산 광물을 이용해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미국 정부의 도움을 요청하면서, 경제적으로 광물 공급망 다변화를 챙기는 투트랙 대응에 나서고 있는 셈이다.


최 수석은 과학기술 협력 분야에 대해 "하나는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주도하는 국가, 두 번째는 AI 강국"이라며 "뉴욕구상(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의 디지털 선도 국가로서의 디지털 후진국 지원 방침)을 통해서 디지털 질서를 주도하는 국가의 구상을 밝혔다면, 캐나다 순방을 통해 반도체를 넘어서 AI 3대 강국으로의 도약을 시작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제가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새로운 디지털 질서가 형성되고 있는데 저희가 제조업에서는 강국이지만 (디지털 분야에서는)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가는 것이 저희 경제의 과제"라며 "새로운 법이나 규범을 만들어 가는, 룰세팅을 하는 데 있어서 주도국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결국 우리의 여러 경제나 디지털 강국을 지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런 부분에서 윤 대통령이 '뉴욕 구상'을 밝힌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