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베트남 타이빈성 대표단 충북 방문…김영환, 우호교류 방안 논의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김영환 충북지사가 23일 응오 동 하이 베트남 타이빈성 당서기를 만나 우호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지사는 이날 충북도청을 방문한 베트남 타이빈성 대표단을 접견했다. 김 지사는 충북 방문에 감사를 표한 뒤 이차전지, 반도체, 태양광 등 충북이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첨단산업을 설명했다.

이어 757개의 호수와 백두대간 등 충북의 아름다운 자연 환경을 소개했다.

응오 동 하이 당서기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앞으로 충북도와 교류가 계속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타이빈성은 베트남 북동쪽에 자리하고 있다. 수도 하노이에서 110㎞ 거리에 있다.
베트남 북부 주요 항만인 하이퐁항과 지리적으로 가까우며 인구 187만명의 풍부한 인력을 보유한 지역이다.

한편 충북도는 전세계 11개국 22개 지역과 교류 관계를 맺고 있다. 베트남의 경우 빈푹성(자매결연), 푸옌성(우호교류)과 활발한 교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