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충청권 '민심잡기' 총력…SOC 확충·메가시티 추진(종합)

기사내용 요약
오전 충남·충북, 오후 대전·세종 협의회
이재명 "할 수 있는 일 찾아 지역 발전"
박홍근 "예산 챙길 것…충청서 제 역할"
SOC, 쌀값, 메가시티, 세종 집무실 언급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김재환 여동준 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연쇄 진행하면서 지역 민심 확보를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쌀값 안정, 충청 메가시티 추진 등 관심 사안들이 조명됐다.

이날 오전 열린 민주당 충남·충북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대표는 "야당 입장에서 지역 발전을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해내고 지역 주민 검증을 받고, 지역 살림을 책임질 기회를 얻는 것 자체가 정치"라고 밝혔다.

또 "야당이고 지역단체장이 없는 지역이 많긴 하지만, 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찾아내 지역 주민 삶을 개선하고 지역 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예산은 지방도 더불어 살 수 있게 국가가 책임지는 과정"이라며 "민생예산과 함께 지역 균형 발전 예산을 꼼꼼히 챙겨나가야 할 것 같다.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충청에서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충청권 의원들은 SOC 예산, 쌀값 폭락, 노인 일자리 문제 등을 지적했다.

충북도당 위원장 임호선 의원은 정부가 SOC 예산을 25조원 이상 삭감했다고 지적했으며 "충청권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수도권 규제 완화에 직격탄을 맞았다"고 했다.

아울러 "충북이 지난 수년 동안 키워온 바이오, 코스메틱, 푸드 등 미래 사업은 물론이고 인공지능(AI) 인재육성을 위한 기반 확충이 매우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복기왕 충남도당 위원장은 "충남은 두 번째로 많은 쌀 생산지"라며 민주당 발의 쌀값 대책 법안 처리에 관한 지역 관심을 언급하고 "책임지고 처리하고 지켜내겠단 점을 지난 추석 때 얘기했다"고 상기했다.

또 "윤석열 정부에서 어른들을 잘 모시겠다고 해놓고 표가 오니 예산을 깎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예산 삭감, 노인 일자리 감소 문제에 대해 어르신들께 국회에서 지켜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선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예산, 공공기관 이전 문제 등이 다뤄졌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임호선(왼쪽 네번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임호선(왼쪽 네번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photo@newsis.com
이 대표는 "충청 메가시티 추진이 속도를 낼 수 있으면 좋겠는데, 현 정부에선 의지가 강해 보이지 않아 아쉽다"며 "충청 발전 예산, 정책을 잘 챙기는 기회를 만들고 실질 성과를 통해 지역 주민들께 다시 선택받을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당인 시절 주도적으로 세종의사당 설치법을 통과시켰음을 언급하고 관련 예산을 추가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언급했다.

대전시당 위원장 황운하 의원은 "공공기관 지역 이전은 균형 발전이란 면에서도 한시도 늦춰져선 안 될 중요 과제"라며 "이전이 빨리 이뤄져야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짚었다.

세종시당 위원장 홍성국 의원은 "내년 세종시 행정수도 기능 강화 차원에서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관련 본격적으로 예산을 더 채워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홍 의원은 또 "세종시는 고 노무현 대통령이 강력 추진한 국가 균형 발전 산물로 민주당이 만들고 키운 도시"라며 "세종시를 완전한 행정 수도로 키우는데 책임감을 갖고 끝까지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
최근 민주당은 현장 최고위원회의, 에산정책협의회 등을 진행하면서 지역 지지 기반 확대를 위한 메시지를 연신 내놓고 있다.
이는 제1 야당의 정책적 역할을 부각하는 취지 행보로도 읽힌다.

앞서 민주당은 광주, 전북, 부산에서 최고위와 함께 현장 예산정책협의회를 진행했다. 충청권 행사의 경우엔 민주당 측 지자체장이 없는 배경으로 서울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yeodj@newsis.com,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