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금수저' 정채연, 영상서 깁스한채 등장 "제발회 참석 못해 속상"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MBC 금수저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금수저' 정채연이 깁스를 한 채 제작발표회 영상에 등장했다. 정채연은 최근 '금수저' 촬영 도중 계단에서 넘어져 쇄골 골절과 뇌진탕 진단을 받은 바 있다.

23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발표회에서는 배우들이 현장 분위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연우는 "모두 한살 터울"이라며 "또래들끼리 연기하면서 편안함 안에서 나오는 시너지, 에너지가 너무 좋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기 외에도 편안하게 연락할 수 있는 친구들이기도 하다"고 애정을 보였다.

육성재는 "이 자리에 없어서 아쉽지만 정채연이 현장에서 최고의 분위기 메이커라 고맙다 하고 싶다"며 "잠도 못 자고 열악하고 지친 환경에서도 끝까지 웃음 잃지 않고 밝은 모습으로 왔다"고 전했다.

또 그는 정채연에게 "빠른 쾌차 바란다"며 "빨리 완쾌해서 다시 웃으면서 만날 수 있는 날을 바라겠다"고 영상 편지를 보냈다. 이어 "항상 너무 고마웠고, 덕분에 현장에서 마무리까지 행복하게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채연이 영상을 통해 깁스를 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너무 아쉽고 속상하다"며 "빨리 쾌차해서 인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들 너무 보고 싶고 함께했던 선배님들도 만나뵙지 못해 아쉽다"며 "얼굴 뵙고 인사드리면서 재밌는 얘기 나눴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크다,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로, 이날 오후 9시45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