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원달러 환율 1410원대 아래 턱걸이 마감(종합)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98포인트(0.04%) 내린 2331.33에 코스닥지수는 1.54포인트(0.20%) 내린 749.87에 장을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00원대에서 소폭 하락하고 있다.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09.23.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98포인트(0.04%) 내린 2331.33에 코스닥지수는 1.54포인트(0.20%) 내린 749.87에 장을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00원대에서 소폭 하락하고 있다.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09.23.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장중 1410원을 돌파했던 원·달러 환율이 다시 보합세를 보이면서 1410원대 아래에서 턱걸이 마감 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409.7원) 보다 0.4원 내린 1409.3원에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보다 4.7원 내린 1405.0원에 개장했다.

장 초반 1402.0원까지 저점을 내줬으나 오후 2시30분께부터 하락폭을 모두 반납하고 상승 전환한 후 오름폭을 키우더니 1411.2원까지 오르면서 고점을 높였다. 장 마감 8분여 앞두고 한국은행과 국민연금과의 통화스와프 체결 소식에 1410원대 아래로 내려가며 소폭 하락 마감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20년만에 110선을 돌파했다. 22일(현지시간) 달러인덱스는 전장대비 0.65% 상승한 111.067에 마감했다. 이는 2002년 6월 13일(111.150)이후 20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엔화는 강세로 돌아섰고, 파운드화는 영국 영란은행의 금리인상에도 약세를 보였다.

엔화 약세가 지속되자 전날 일본 중앙은행이 1998년 이후 24년 만에 처음으로 엔화를 매수하고 달러를 파는 외환 개입에 들어가면서 엔화는 강세로 마감했다.

간다 마사토 일본 재무성 재무관은 일본은행이 22일 급격한 엔화 약세를 저지하기 위해 엔화를 사고 달러를 파는 외환 개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화가 달러당 142.53엔에 마감하는 등 엔화가 강세를 보였다. 개입 발표 전에는 미 연준 금리 결정 등의 영향으로 145.9원까지 올라가는 등 약세를 보였었다.

투자자들은 미국의 고강도 긴축이 장기간 이어질 것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어 달러 강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 연준은 앞서 20~21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에서 기준금리를 종전 2.25~2.5%에서 3.0~3.25%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FOMC 위원들의 금리인상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올해 말 금리 점도표 중간값은 4.4%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3.4%보다 1.0%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다. 또 내년말 금리 전망치도 4.6%로 6월(3.8%) 보다 0.8%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이는 올해 남은 두 차례 회의 동안 최소 한 차례는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각국 중앙은행들도 물가 급등과 자국 통화 약세를 막기위해 긴축 행보에 나섰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기준금리를 종전 1.75%에서 2.25%로 0.5%포인트 인상하고, 스위스 중앙은행도 마이너스 0.25%였던 금리를 0.75%포인트 올려 0.5%로 인상했다.

미 증시는 3대 지수는 모두 하락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07.10포인트(0.35%) 내려간 3만76.68으로 폐장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31.94 포인트(0.84%) 밀려난 3757.9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153.39 포인트(1.37%) 떨어진 1만1066.81로 장을 닫았다.

같은 날 뉴욕채권시장에서 시장금리의 벤치마크인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장대비 5.04% 폭등한 3.712%를 기록했다. 2011년 2월 11년 이후 11년 7개월래 최고치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1.56% 상승한 4.122%로 치솟았다.
장중에는 4.156%까지 고점을 높였다. 2007년 10월 이후 근 1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엔화 실개입 단행에 따른 강달러 부담 완화, 외환당국의 미세조정 경계에 하락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