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거창군 제15회 치매극복의 날 3개 부문 수상…자체개발 예방책 높은 평가

거창군은 제15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표창을 수상했다(거창군 제공)
거창군은 제15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표창을 수상했다(거창군 제공)


(거창=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거창군은 23일 경상국립대 병원에서 열린 치매극복의 날(21일) 기념식에서 치매 프로그램 운영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표창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또 치매관련 작품 공모전에서는 거창인애노인통합지원센터가 지난해에 이어 대상을, 신원면 수옥마을은 우수상을 각각 받았다.

이번 평가에서 거창군은 29개 보건지소·보건진료소에서 자체 개발한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담당자들이 직접 운영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치매예방 프로그램 참여자 인지선별 사전·사후검사에서 인지저하자 138명이 사후검사에서 41명으로 크게 감소해 인지개선율이 70.1%로 나타나 치매예방에도 기여했다.

치매예방 24주 프로그램은 11개면 54개 마을 900여명을 대상으로 손근육 및 뇌세포 활동 자극을 위한 미술치료 및 공예요법, 웃음치료 등 치매예방에 도움이 되는 흥미로운 내용으로 구성돼 주민 호응이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치매극복프로그램 '기억 MORE(모어)' 작품 공모전에서는 거창인애노인통합지원센터가 양말목을 이용해 어르신들의 인생여정을 닮은 동백꽃을 표현했다. 신원면 수옥마을은 광목원단에 아크릴물감으로 아프지 않고 행복했던 나의 모습을 새 또는 나비 모습으로 표현해 우수작품으로 뽑혔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번 수상으로 거창군 치매 프로그램의 우수함을 인정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치매극복의 날 취지에 맞게 치매관리의 중요성을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