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민자치회 활성화 방안은?"…김이재 전북도의원, 토론회 개최

23일 김이재 전북도의원(왼쪽 네번째)이 개최한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북도의회제공)2022.9.23/뉴스1
23일 김이재 전북도의원(왼쪽 네번째)이 개최한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북도의회제공)2022.9.23/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도의회는 23일 행정자치위원장인 김이재 의원(전주4)이 의원총회의실에서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그동안 시범적으로 실시해오던 주민자자치회가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개정으로 주민자치회를 둘 수 있게 됨에 따라 활성화 방안과 성공적 안착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한국의 주민자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내용으로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장이 주제발표를 했다.

이어 박경하 중앙대 명예교수의 진행으로 염영선 전북의원(정읍2), 유희성 전라북도주민자치회 대표회장, 방상윤 전북도자치행정과장, 조승현 전북대 행정학과교수, 육화봉 (재)한국미래비전연구원 박사가 토론했다.


토론회에서는 주민자회의 법적 한계를 비롯해 행정안전부가 제시한 표준조례안의 문제점 등이 논의 됐다. 주민자치회 구성과 자격에 대한 문제점도 거론됐다.

김이재 의원은 “주민자치회는 주민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다”며 “하루빨리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 주민자치회가 법령개정 등 필요한 조치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