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국토부·서울시, 가락동 현대5차 해체공사 안전점검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국토교통부는 국토안전관리원, 서울시, 송파구청과 함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 현대5차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 해체공사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5차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 해체공사는 오금공원과 맞닿은 대로변과 아파트 주거지역에 인접한 지상 15층 규모의 아파트 2개 동을 해체하는 작업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공사장과 인접한 보행로와 주거지역 안전관리, 10톤 이상 중장비를 건물에 올려서 해체하는 현장작업 등이 계획서대로 적정하게 이행되는지를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또 도심지 내 해체공사장에 필요한 안전관리, 감리자 관리·감독 등 현장 운영사항 중 제도적으로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를 추가로 점검했다.

특히 지난달 4일부터 강화해 시행되는 건축물 해체공사제도와 관련, 현장에서 예상되는 애로점 등을 청취하고 제도 안착에 필요한 행정·기술지원 사항도 검토했다.

서울시는 자체적으로 마련한 현장중심 안전관리대책에 따라 제도의 현장 이행 여부를 지속해서 점검하고 시공자-감리자-공공의 3중 안전관리가 빈틈없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제도의 현장적용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해체계획서 검토, 감리자 교육, 생애이력관리시스템 개선 등 지원업무를 면밀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개정된 해체공사제도의 이행력 확보가 중요하다"며 "정부는 제도 운영과 관련한 현장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해 안전관리 이행수준을 지속해서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점검은 '2022년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의 일환이다. 지자체,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사고발생 위험이 높은 해체공사장 10개소를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점검을 벌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