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결승 보인다' 한나래-장수정, 코리아오픈 복식 4강 진출

한나래(오른쪽)-장수정 조가 코리아오픈 복식 4강에 올랐다.(대한테니스협회 제공)
한나래(오른쪽)-장수정 조가 코리아오픈 복식 4강에 올랐다.(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 선수들 중 유일하게 코리아오픈 대진표에 남아 있는 한나래(121위·부천시청)-장수정(201위·대구시청) 조가 복식 4강까지 올랐다.

한나래-장수정 조는 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센터 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 8강전에서 옥사나 칼라시니코바(68위·조지아)-나디아 키체노크(105위·우크라이나) 조를 2-0(6-1 6-3)으로 꺾었다.

1회전에서 한신윈(80위·중국)-량언숴(241위·대만) 조를 2-0(6-3 6-3)으로 제압한 한나래-장수정 조는 2회전에서도 무실세트 승리를 거두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두 선수는 자신보다 높은 랭킹의 선수들을 상대로 전혀 주눅들지 않은 채 수준 높은 플레이를 펼쳤다. 1세트부터 상대가 4개의 더블폴트를 범한 반면, 한나래-장수정 조는 빈틈을 보이지 않고 상대를 압박하며 가볍게 승리를 챙겼다.


2세트에도 두 선수는 기세를 이어갔고, 브레이크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5-3으로 리드했다. 이어진 마지막 게임에서 브레이크를 해내며 2세트를 6-3으로 마무리, 4강행을 확정했다.

한나래-장수정 조는 4강에서 미국의 아시아 무하마드(30위)-사브리나 산타마리아(84위) 조와 결승행을 다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