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UAE 국방차관 운영위 "국방·방산협력 증진 논의"

한·UAE 국방차관급 운영위… "국방·방산 협력 강화"
신 차관, UAE에 "천궁-Ⅱ 운용능력, 조기 확보 지원“
국산 중거리지대공미사일 '천궁-Ⅱ'(M-SAM2).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국산 중거리지대공미사일 '천궁-Ⅱ'(M-SAM2).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파이낸셜뉴스] 국방부는 23일 신범철 차관과 마타르 살렘 알리 알 다헤리 UAE 국방차관이 제12차 한·UAE 국방차관급 운영위원회 회의를 열어국방·방산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방부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양국의 안보정세를 포함한 주요 관심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특히 알 다헤리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의 대북정책을 변함없이 지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신 차관은 4조원대의 국산 지대공 요격미사일 '천궁-Ⅱ' 수출계약을 맺은 "UAE 군이 운용 능력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신 차관과 알 다헤리 차관은 이번 차관급 운영위원회의가 유익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보장함으로써 양국 국방부의 신뢰를 더욱 공고히하고 앞으로 국방·방산협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는데 전적으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또 두 차관은 "코로나19 유행 상황에도 올해 양국 간 국방 교류협력이 꾸준히 발전해왔다"고 평가하면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국방·방산 분야 협력도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간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한·UAE 양측은 이날 회의에서 아프리카 소말리아 인근 아덴만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우리 소말리아 해역 호송전대 청해부대와 UAE 측 간의 대(對)해적작전 협력 강화방안도 논의했다.

알 다헤리 차관은 21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개막식에 참석, 우리 방산 업체의 차세대 첨단무기체계와 양국 간 방산협력 증진에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양국이 정보·사이버·군수 분야, 연합훈련 등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고, 인적·교육 교류를 체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부연설명하고 "방산 분야에선 방위산업 및 국방과학기술 중장기 협력을 위해 노력해가야 한다는 데 상호 공감했다"고 전했다.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